누가 이사람을 모르시나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운영진
x


자유게시판

누가 이사람을 모르시나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영철 작성일18-10-09 20:00 조회176회 댓글1건

본문






향수 정지용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회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질화로에 재가 식어지면

비인 밭에 밤바람 소리 말을 달리고,

엷은 졸음에 겨운 늙으신 아버지가

짚베개를 돋아 고이시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빛이 그리워

함부로 쏜 화살을 찾으려

풀섶 이슬에 함추름 휘적시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전설바다에 춤추는 밤물결 같은

검은 귀밑머리 날리는 어린 누이와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사철 발 벗은 아내가

따가운 햇살을 등에 지고 이삭 줍던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하늘에는 성근 별

알 수도 없는 모래성으로 발을 옮기고,

서리 까마귀 우지짖고 지나가는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거리는 곳,

그곳이 차마 꿈엔들 잊힐 리야.



댓글목록

신영철님의 댓글

신영철 작성일

장로님! 감사합니다.
사랑하는 아내가 장로님 덕분에 수술실에서 집도하기 전 모든 의료진이 수술대를 둘러서서 돌아가면서 자기소개를 하고 걱정 하지 말라고 위로의 말을 하는 순간 마취가 되었던 모양입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가정에 주의 은혜가 임하시기를 빕니다.


top